매장용 전집 전화상담

삽살개 이야기 (개정판) [반양장]

대교북스주니어  | 고수산나 글 | 출간일 : 2018.02.20

정가
  • 10,000원
일반판매가 9,000원(10% 할인)
S포인트 500원 (5% 적립)
상세정보 0.1kg | 180x238mm | 76p
ISBN 9788939570764
배송비 1만원 이상 구매시 무료배송 (제주 5만원 이상)
출고일 1~3일 안에 출고됩니다.(토요일, 휴일 제외)
 
주문수량

상품주소 가져가기소셜

4.0/ 5.0

0
리뷰쓰기
매주 우수리뷰를 선정하여
S포인트 2,000원을 드립니다.
판매중인 중고상품이 없습니다.

 

도서소개 출판사리뷰 작가소개 회원리뷰 상품문의
Home > 초등도서 > 1-2학년
Home > 초등도서 > 1-2학년
Home > 초등도서 > 우리창작 > 1~2학년우리창작
Home > 초등도서 > 명작,문학 > 1~2학년명작,문학
Home > 초등도서 > 시리즈 > 눈높이 저학년 문고
(총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전체선택 장바구니 바로구매
곱슬머리 내 짝꿍 (개정판) 10,000원 9,000원 (10%+5%s머니)
네 손가락의 피아니스트 (개정판) 10,000원 9,000원 (10%+5%s머니)
삽살개 이야기 (개정판) 10,000원 9,000원 (10%+5%s머니)

눈높이 저학년 문고. 일제 강점기에 일본이 조선의 개도 일본의 개가 되어야 한다며 자기네 개와 비슷하게 생긴 진돗개는 남겨 두고 다르게 생긴 삽살개는 다 죽인 정책에서 소재를 얻어 쓴 동화이다. 일제 강점기에 일본은 우리 전통과 문화, 정신까지 없애기 위해 모든 것을 억압하고 빼앗아 갔다. 우리말 대신 일본말을 쓰게 하고 남자들은 전쟁터에 내보내거나 힘든 노동을 시키기 위해 강제로 데려갔으며, '일본군 위안부'라는 이름으로 여자들을 끌고 갔다.

우리 나라 고유의 개인 삽살개까지 모조리 잡아다 죽였는데, 삽살개의 털로 털신을 만들고 옷까지 해 입는 만행을 저질렀다. 우리 주위에서 삽살개를 쉽게 볼 수 없는 것도 삽살개가 그때 많이 죽었기 때문이다. 작가는 할아버지가 어린 손자들에게 말하듯 친근한 어투로 우리나라 토종 개인 삽살개가 사라지게 된 사연을 소개한다.

*우리나라의 전통 개, 삽살개! 왜 지금은 보기 힘들까?
반려견 인구 천만 시대라 할 만큼 강아지를 사랑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지만, 사람들이 키우는 개는 대부분 외국 개이다. 우리나라 전통 개인 진돗개와 삽살개는 여전히 희귀하며, 특히 삽살개는 동물원에 가야 볼 수 있을 정도로 만나기 힘든 종이다. 눈이 안 보일 정도로 길게 내려온 털, 폭신해 보이는 커다란 몸집, 캄캄한 밤에도 용감하게 집을 지켜 귀신도 놀라 도망간다고 해서 ‘귀신 쫓는 개’라는 별명이 있지만 주인에게는 한없이 순하고 충성스런 개. 신라의 김유신 장군이 군견으로 싸움터에 데리고 다녔다는 기록이 있고, 우리나라 민화에도 종종 등장했던 삽살개가 왜 지금은 우리 주변에 없는 것일까?

우리나라를 ‘조선’이라고 몰래 불렀던 일제 강점기, 들로 산으로 뛰어다니며 놀던 개구쟁이 석이에게는 몸이 아픈 아버지와 힘없는 어머니, 시집간 누나, 스무 살 먹은 형, 그리고 늘 함께하는 삽살개 복슬이가 있다. 그러나 일본 사람들은 석이가 가진 소중한 것들을 하나씩 가져간다. 석이네 가족이 조상 대대로 가꿔온 논을 빼앗고, 석이 형을 전쟁터에 끌고 간다. 전국 방방곡곡의 삽살개를 다 잡아죽이라는 명령이 떨어지자 석이는 단 하나 남은 친구인 복슬이를 지키기 위해 뒷산 동굴에 숨기지만, 결국 복슬이는 일본군의 총에 맞아 죽고 만다. 티 없는 석이의 눈에 한 겹, 두 겹 그늘이 지고 석이가 형만큼 큰 날, 우리나라가 드디어 해방이 된다. 나라를 되찾고 그렇게 애타게 기다리던 형도 살아 돌아왔지만 모든 것은 변해 있다. 형은 전쟁터에서 한쪽 다리를 잃고 늘 곁을 지켜 주던 복슬이도 없다.

*일제 강점기 우리 민족의 아픔을 담은 아름다운 이야기와 그림
<삽살개 이야기>는 일제 강점기에 일본이 조선의 개도 일본의 개가 되어야 한다며 자기네 개와 비슷하게 생긴 진돗개는 남겨 두고 다르게 생긴 삽살개는 다 죽인 정책에서 소재를 얻어 쓴 동화이다. 일제 강점기에 일본은 우리 전통과 문화, 정신까지 없애기 위해 모든 것을 억압하고 빼앗아 갔다. 우리말 대신 일본말을 쓰게 하고 남자들은 전쟁터에 내보내거나 힘든 노동을 시키기 위해 강제로 데려갔으며, ‘일본군 위안부’라는 이름으로 여자들을 끌고 갔다. 우리 나라 고유의 개인 삽살개까지 모조리 잡아다 죽였는데, 삽살개의 털로 털신을 만들고 옷까지 해 입는 만행을 저질렀다. 우리 주위에서 삽살개를 쉽게 볼 수 없는 것도 삽살개가 그때 많이 죽었기 때문이다. 작가는 할아버지가 어린 손자들에게 말하듯 친근한 어투로 우리나라 토종 개인 삽살개가 사라지게 된 사연을 소개한다.

현실은 험하지만, 자연은 아름답다. 아픈 내용을 담은 글을 감싸주듯 수채화풍의 그림이 묘사한 자연은 정말 눈여겨볼 만하다. 은근한 분홍빛의 진달래, 하늘을 찌르듯 올라가는 옥수수, 도란도란 속삭이듯 발목을 간지럽히는 개울물, 누런 가을 들판과 바구니 가득한 붉은 감, 강아지풀, 접시꽃, 달맞이꽃, 할미꽃, 그리고 이름 모를 풀꽃들과 작은 새, 나비들이 책장을 가득 메운다.

저자 : 고수산나
1998년 샘터사 주관 ‘엄마가 쓴 동화상’에 <별이의 우산>이 당선되었고, 같은 해 9월《삽살개 이야기》로 ‘아동문예문학상’을 수상했습니다. 초등학교,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동화가 실렸으며, 작가와의 만남을 통해 독자들과 꾸준히 만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뻐꾸기시계의 비밀》,《필리핀에서 온 조개개구리》, 《세종대왕 가출실록》,《세상에서 가장 작은 동생》, 《용돈 지갑에 구멍 났나》,《우리 반에 도둑이 있다》 등 80여 권이 있습니다.

등록된 평가가 없습니다.

인증유형: 공급자적합성확인
인증번호:
배송 전 꼭! 확인해주세요
배송안내
교환반품
고객센터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상품 등의 정보제공에 관한 고시
이 분야의 베스트



이 분야의 신상품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0 0